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녹색 환경 어메니티
간선도로는 원상복구, 보행로는 폭설ㆍ한파 후유증?
기사입력: 2021/01/11 [22:25]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https://blog.naver.com/peakhill/222204285999

▲ 교차로 양 옆에 제설작업으로 쌓인 눈덩이가 보인다     ©정대영 기자

 

지난 6일 저녁 폭설과 함께 들이닥친 역대급 한파에 계량기수도관아파트 동파 소식이 계속되더니 11일을 고비로 다행히 한 풀 꺾인다는 날씨예보다. 12일 오후 예상되는 수도권 일대 눈 소식 탓인지 보행로 곳곳 중국산 제설 염화칼슘 포대를 보게 된다.

 

거북이 운행하던 간선도로는 이제 씽씽 마무리 단계지만 이면도로나 골목길은 어중간하게 방치된 탓인지 미끌미끌질퍽질퍽 조심스럽다.

 

수원아이파크시티 내 곡정초교 건너 보행로는 하얀 눈길에 플라스틱 눈썰매를 끌어주고 즐기는 형제 모습이 사랑스럽다.

 

▲ 눈썰매에 태우고 끌어주는 형제애가 사랑스럽다     ©정대영 기자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7 다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