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살림 경제
남양읍 남양리 전통맛집 오리정, 폐업이라니 ㅠ
기사입력: 2021/02/23 [22:51]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 대문을 열고 들어서면 더 안쪽에 의자 테이블과 몇 명 못 앉는 비좁은 방이 있었다     ©정대영 기자

 

오~ 이런 허전함이라니!!!

 

유일병원 물리치료 마치고 천천히 읍내 들어서다 깜짝 놀랐다
전통맛집 오리정이 문을 닫았다
안내문을 보니 지난해 8월이라고 적었는데, 난 왜 이제야 알았지?

 

화성시청 출입하면서 제법 많이 찾았던 음식점이다
지난 2014년 가을 출입처 삼고 얼마 안 돼
백진현 언론팀장, 조강은 주무관의 배려로 점심 한 끼 먹으며 
처음 들어섰던…

줄줄이 줄서기 맛집이었다

 

코로나 탓인가?
방문할 때마다 집 앞마당 주차공간에
차량들 가득가득
코로나 정도로 손님이 사라질 맛집은 아니었는데(그만큼 많았다)

 

콩비지와 빈대떡이 기억난다
선배 몇 명이 주머니돈 풀면서 먹이던 오리정모듬도 희미하게 떠오르고
특히나 음식점 출입하던 양쪽 통로가 몹시 특이했다

 

지역 명물 음식점이 문을 닫았다니 가슴 한 쪽이 많이 허하다  

 

p.s. 다시 들리는 말로는 아예 폐업이 아니라 시설 개선 후 다시 영업을 재개할 거라네여 ㅎㅎ

 

▲ 폐업 안내판 붙은 곳에서 처음 먹었던 빈대떡과 콩비지가 생각난다 옆으로 내가 예전 본사 근무하던 지방지 주재기자가 식사 중이었다     ©정대영 기자

 

▲ 추억을 선물해준 오리정 업주에게 감사드린다  © 정대영 기자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7 다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