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안전
자활근로사업장 내부 CCTV 설치ㆍ개인 스마트폰 열람 인권침해
기사입력: 2022/09/13 [23:02]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동네정치

경기도 관내 지역자활센터에서 운영하는 자활근로사업 작업장 내부에 참여자들 동의 없이 CCTV를 설치하고 개인 스마트폰으로 열람한 것은 개인정보자기결정권 침해에 해당한다는 경기도인권센터의 판단이 나왔다.

경기도인권센터에 따르면 A지역자활센터의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했던 B씨는 자활센터가 참여자의 동의 없이 작업장 내부에 영상정보처리기기(CCTV)를 설치했고 참여자들을 감시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인권센터에 구제신청서를 제출했다.

인권센터 조사 결과, A지역자활센터는 안전사고를 이유로 4(외부 1, 내부 3)CCTV를 설치했으나 사전에 참여자들에게 정보주체의 권리 등을 알리거나 동의 받은 적이 없고 내부 관리계획도 수립하지 않았다.

또 촬영된 영상은 공식적인 열람 절차 없이 A지역자활센터 직원, 자활근로사업 참여자 대표의 개인 스마트폰으로만 열람이 가능했고 열람해도 기록이 남지 않는 상황이었다.

이에 경기도 인권보호관 회의에서는 개인정보보호법15조와 제29조에 따라 정보주체의 동의를 받지 않고 내부 관리계획을 수립하지 않아 적법절차의 원칙을 준수하지 않았고 개인 스마트폰으로 촬영된 영상을 보관이용해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을 침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A지역자활센터장에게 자활근로사업 참여자 개별 동의를 얻어 CCTV를 운영할 것과 개인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기준에 따라 내부 관리계획을 수립할 것, 정보인권교육을 수강할 것을 시정 권고했다.

인권센터 관계자는 “CCTV 설치 증가에 따라 개인정보 보호와 사생활 침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결정을 계기로 인권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개인정보 보호와 법령에서 규정한 절차를 준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 및 소속 행정기관, 도 출자출연기관, 도 사무위탁기관, 도의 지원을 받는 단체 및 각종 사회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인권침해와 차별 사건은 누구든지 경기도 인권센터에 상담구제 신청할 수 있으며 당사자가 아닌 제3자 신청도 가능하다.(031-8008-2340 / 031-120 + ARS2, www.gg.go.kr/humanrights)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6 다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