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안전
화성시, 향남제약산업단지 내 화재 사망자 장례지원
기사입력: 2022/09/30 [23:18]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향남제약산업단지 내에 소재한 의약용 화합물 및 항생물질 제조업체 화일약품(연면적 2741㎡)에서 30일 오후 원인 미상의 폭발 화재가 발생해 1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하자 화성시는 자체적으로 시보건소에서 이송 병원 근무자 파견을 지시하고 노인복지과는 사망자 1명의 장례지원 검토에 들어갔으며 예산법무과는 장례비 등 폭발사고 지원 법률자문 검토에 들어갔다. 

이날 화재는 해당 공장 2층 아세톤 및 톨루엔 취급 중 미상의 원인에 의해 폭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26분 신고 접수됐으며 해당 업체에 다수 폭발성 인화물질이 저장돼 있어 한때 소방대응 1단계 발령이 나기도 했으나 두 시간여 만에 큰 불길이 잡히며 대응 단계가 해제됐고 오후 4시 5분경 화재 현장에서 실종자 1명이 사망 발견됐다. 

이날 폭발 화재로 사망 1명, 중상자 4명, 경상자 13명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14명이 화성유일병원을 비롯해 화성중앙병원, 평택성모병원, 오산한국병원, 아주대병원, 평택박병원, 성심중앙병원, 수앤수병원, 화성디에스병원 등에 분산 이송됐다.   

한편, 화일약품은 공장 지하에 아세톤과 에탄올 1000ℓ를 저장하고 있으며 1988년 제약산단에 입주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