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녹색 환경 어메니티
수인선 어천역사 인근 농경지 옆으로 감나무 한 그루
기사입력: 2022/10/16 [19:22]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 지난 4일 보았던 3알 감나무. 쌀쌀해진 오후의 풍경과 함께 쓸쓸하다 © 정대영 기자


열흘 전에도 눈이 갔던 감나무 한 그루다. 수인선 어천역사 KTX 기본시설 공사로 새로이 설치한 출입구 목조테크에서 내려다보이는 논두렁이다. 매송면사무소 후문 도로와 맞닿은 논뚝에 감나무는 열흘 전 감 3알을 매달고 있더니 이날은 2개로 줄었다. 겨울철 까치밥도 아니고 어째 두세 알일까? 주변인들 말로는 논 주인도 관심을 두지 않아 특별하게 감을 따는 사람은 없다는데~

 

▲ 드넓은 하늘, 가을이로다  © 정대영 기자

 

▲ 이곳에 일부러 씨를 뿌리진 않을 듯 싶고 묘한 위치에 감나무가 있다     ©정대영 기자

  

▲ 감나무 한 그루 논뚝  © 정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7 다음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