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녹색 환경 어메니티
매송면 숙곡마을 어귀 튼실한 밤나무 한 그루
기사입력: 2023/08/19 [22:42]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 어천역에서 내리지 않고 있으면 22-5번 버스기사들은 종점이 추모공원이라고 한다 여기 이렇게 정류장이 있다는 것을 무시하고 싶은 건가? 만나는 족족 그런 운전기사들뿐이다  © 정대영 기자



어천저수지 어사교차로에서 함백산추모공원 집입로 중간에 '숙곡1리 버스정류장'이 있다 유난히 돼지농장 악취가 심한~

 

19일 오후 남양읍 모두누림센터에서 있었던 기본사회 화성본부 출범식 취재하고 귀가하다 우연찮게 내린 이곳

 

토끼굴을 지나 마을로 진입하는 초입에 아주 튼실한 밤송이들이 보인다 날씨는 폭염 이상의 살기가 느껴지는 열기를 뻗치거나 말거나, 아주 탐스럽다 

 

입추를 지나 오는 23일이면 처서를 바라보는 나날

 

키작은 나무에 매달린 밤송이가 저리도 커버렸다 폭폭 살기를 더하는 폭염에도

 

어느덧 가을이다  

 

▲ 보기 좋은 밤송이 속에는 얼마나 튼실한 알맹이들이 숨어 있을까  © 정대영 기자

 

▲ 눈 앞에 마을이 보인다 추모공원 들어서기 전에는 길이 아주 울퉁불퉁하고 수풀 우거져 볼 만 했는디  © 정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7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