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살림 경제
시험의 계절, ‘껌 씹기 집중력 향상 도움’
국내 껌 시장 부동의 1위 자일리톨 생산 롯데월푸드 껌 씹기 효과 점검
기사입력: 2023/10/27 [11:18]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 국내 껌 시장 부동의 1위 롯데월푸드 자일리톨   © 동네정치



시험의 계절이 찾아 왔다.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과 수험생들은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데, 껌씹기가 효과적이라는 연구도 있다.

호주 스윈번대학교 앤드류 스콜리(Andrew Scholey)의 연구에 따르면 껌 씹기를 한 후 난이도가 어려운 문제를 풀게 하고 스트레스의 정도를 측정했더니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수치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보고가 있다.

이렇듯 씹기가 두뇌 활성, 기억력 향상, 스트레스 해소 등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지면서 씹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씹기에 안성맞춤인 먹거리는 어떤 게 있을까?

견과류 등을 씹어 뇌를 자극하기 위한 노력이 소개되지만 지속적인 씹기 행동을 통한 효과는 역시 껌 씹기가 효과적이라는 주장도 많다.

실제로 껌을 씹어 효과를 보는 사람들도 종종 소개된다. 

세계적인 프로골퍼 미국의 필 미켈슨은 2021년 PGA 챔피언십에서 사상 첫 50대 나이에 메이저 우승컵을 차지하자 그의 건강, 특히 집중력에 이목이 집중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미켈슨은 집중력 유지를 위해 껌을 씹는다고 밝힌바 있다. 

또 이전에 타이거 우즈, 고진영 선수 등 골프선수들이 껌 씹기를 통해 긴장감을 풀고 집중력을 유지한다고 밝힌 경우가 있어 껌 씹기가 집중력 유지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회자됐다. 롯데웰푸드는 김효주 선수 등 롯데골프단을 위한 맞춤 껌을 개발해 선수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그동안 껌 씹기의 효과에 대해 학자들의 연구 발표가 있어 왔다. 

국내 연구진에 의한 논문도 여러 편이다. 이중에 단국대학교 김경욱 교수가 학회 발표 논문 자료에서 소개한 ‘지속적으로 껌을 씹는 행위가 뇌기능을 활성화 시킬 뿐 아니라 정신의 이완 작용과 행복감을 높여 주는데도 도움을 준다’는 연구 발표는 대표적이다.

껌 씹기가 스트레스 해소와 치매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는 위덕대학교 이상직 교수의 연구에도 나타난다. 이 교수는 껌을 씹으면 뇌의 혈류량이 증가돼 뇌기능을 향상시키고, 지적 능력 향상과 더불어 기억력을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다.

외국에서는 오래 전부터 이 부분에 대한 연구가 이어졌다. 껌 소비가 우리나라보다 많은 일본에서도 연구가 활발하다. 

시나가와 치과대학 오노즈카 미노루 교수는 ‘껌만 씹어도 머리가 좋아진다’는 책을 내놓아 화제를 모을 정도였다. 오노즈카 교수에 따르면 껌을 씹으면 행복감을 느낄 수 있으며 껌 씹기가 인지증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주장한다. 참고로 인지증이란 일상생활을 하는데 질병 등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지기능이 손상돼 사회생활과 대인관계에 지장을 주는 병으로 알려져 있다.

오노즈카 교수에 따르면 껌 씹기는 해마를 활성화 시키고 기억력을 상승시켜 주고 아세틸콜린의 감소를 억제시켜 알츠하이머를 예방하는데도 도움을 준다고 주장했다. 특히나 껌을 씹으면 공간 인지능력을 개선할 수 있고, 뇌경색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 롯데웰푸드 선수용 맞춤형 골프껌 전달  © 동네정치

 

  집중력 향상 껌 씹기© 동네정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