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위생
수원시, 전문 소독업체 연계 ‘빈대 신고센터’ 운영
기사입력: 2023/11/14 [23:44]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동네정치

40여 전 박멸된 것으로 알려진 빈대가 전국 곳곳에 출몰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자, 수원시가 빈대 의심사례를 신고할 수 있는 빈대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시 4개 구보건소에서 운영하는 빈대 신고센터에 빈대 의심사례를 신고하면 전문 소독업체에 연계해 처리를 지원한다.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보건소에서 현장 조사를 한다.

빈대 의심 사례를 발견한 수원시민은 장안구보건소(031-228-5911)ㆍ권선구보건소(031-228-6038)ㆍ팔달구보건소(031-228-7392)ㆍ영통구보건소(031-228-8521)로 신고하면 된다.

13일 현재 수원시 빈대 의심 신고는 10건이고 빈대 발생은 2건으로 확인됐다. 빈대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가정집은 소독업체와 연계해 소독을 완료했다. 확인이 되지 않거나 빈대가 아닌 경우는 8건이다. 시 홈페이지에서 빈대 관련 정보와 관내 빈대 방제 가능 소독업체 현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수원시는 중앙정부, 경기도와 연계해 추가 대책을 수립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빈대 성충은 상하로 납작하게 눌린 타원형이고 몸길이는 5~6, 진한 갈색이다. 따뜻한 실내(20도 이상)에서 잘 번식한다. 주로 침대 매트리스 등에 서식한다. 피를 빨아먹는 해충이지만 사람에게 감염병을 옮기지는 않아 과도한 공포심을 느낄 필요는 없다. 물리면 가려움증 등 알레르기 증상이 있고, 드물게 아나필락시스, 고열, 염증반응을 일으킨다.

빈대에게 물리면 우선 물과 비누를 이용해 씻고 증상에 따른 치료법ㆍ의약품 처방은 의사나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시보건소 관계자는 침대 모서리나 매트리스 등에서 빈대로 의심되는 벌레가 보이면 언제든지 빈대 신고센터에 신고해 주시길 바란다. 빈대의 특성을 이해하고 집안을 청결하게 관리하면서 차분하게 대응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