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녹색 환경 어메니티
그저 뭉개구름 둥둥 청명한 하늘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기사입력: 2024/05/28 [22:40]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대영 기자

▲ 그 청명한 하늘이 정말 감동적이었다 사이사이 퍼지는 구름도 그렇고  © 정대영 기자



28일 오후

시청사 송고실에서 업무 관련 프린팅하고

오늘자 배달 종이신문들 기획기사 1독 후 

꾸역꾸역 귀가하는 길

 

고색동 중고자동차단지에서 내려 

세류지하차도 앞두고 

펼쳐진… 

하늘이 나를 부른다

 

세류지하차도 가는 보행로는

노변 자동차단지을 걷다보면 인근 농경지를 드러내는 구간이 있는데

 

그 사이로 툭 트인 하늘은

그저 시선을 끌어들인다고밖에 말할 수 없다

멀리 바닥으로 깔린 도심지 속에서 동탄 타워팰리스의 모습도 보인다

 

너무 조화롭고 청명한 풍경이었다

오늘 하늘 올려다보지 않는 사람들은 후회할 만한 충만함을 경험한다

 

▲ 촬영한 사진은 역시 한계가 보이는군ㅠ  © 정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