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녹색 환경 어메니티
화성시 마도면 고양이 입양센터 개관 1개월 12마리 입양
기사입력: 2024/06/10 [23:45]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보듬 기자

경기도가 반려마루 화성- 고양이입양센터를 개관한 가운데 지난달 4일 개관하고 약 1개월간 12마리를 입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양이입양센터에 따르면 현재 50여 유기 고양이를 보호 중으로 지난달 4일부터 이달 7일까지 12마리의 유기 고양이가 가족을 찾아 떠났다. 화성시 마도면에 위치한 반려마루 화성 고양이 입양센터는 고양이 입양을 위한 전문센터로 지난달 ‘2024 펫스타(PESTA)’ 개최와 함께 공식 개관했다.

최대 80마리까지 보호할 수 있으며 묘사 21, 놀이공간 6개소, 입양상담실, 자묘실, 미용실, 검역실, 격리실 그리고 동물병원으로 구성돼 있다. 맞춤 진료를 하기 위해 수술실, X-ray, 초음파 혈액검사 등을 갖춘 약 120규모의 고양이 특화 동물병원이 설치돼 건강관리가 가능하다.

고양이 입양센터 보호 대상은 시군 동물보호센터에서 공고 기간이 지나도 찾아가지 않는 유기묘로 입양 전까지 고양이 전문 수의사ㆍ사육사들이 관리한다. 입소단계 유기묘는 검역실에서 약 1주일 검역기간을 거치며 건강검진을 받고 개별 묘사로 이동해 사회화 과정, 백신 접종, 중성화 수술 등의 입양을 위한 과정을 거치게 된다.

도 관계자는 국내 광역지방자치단체 최초의 고양이입양센터로 반려묘 입양문화 활성화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 양육을 희망하는 도민들에게 새로운 가족, 유기묘를 찾아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반려마루 고양이입양센터 입양 신청은 동물사랑배움터에서 입양 전 교육(반려묘 입양 전 교육) 수료 후, 경기도 동물보호복지 플랫폼에서 신청할 수 있다. 개인봉사 신청은 1365자원봉사포털에서 할 수 있으며 단체봉사는 주중 운영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031-8030-4371’로 문의할 수 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에 실시한 2022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 양육인구의 27.7%는 고양이를 양육하고 응답자의 약 7%가 고양이를 키우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럽 등 선진국 사례를 따져 향후 고양이 양육인구는 지속 증가할 전망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