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 뼘 아름 목소리
[논평] 땜방질만 반복한 누더기 처방… 애물단지 전락 경기도주식회사
기사입력: 2024/06/14 [22:54] 동네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동네정치

미봉책이 불러온 참사’, ‘땜방질만 반복한 누더기 처방의 최후

자본잠식으로 위기에 처한 경기도주식회사를 두고 나오는 말들이다. 2016년 설립된 경기도주식회사의 누적 적자가 22억 원을 넘어섰다. 자본금의 절반 가량은 이미 잠식됐다.

어떻게 이 지경까지 왔을까?

대표적인 이유는 경기도주식회사의 모호한 정체성이다. 이윤을 추구해야 하는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공공성을 내세워야 하는 한계로 인해 처음부터 수익 창출이 어려웠다.

특히, 사업구상 때부터 민간과의 경쟁을 피할 수 없을 거란 우려를 받아온 공공배달앱 배달특급마저 부진의 늪에 빠지면서 자본잠식을 더 부추겼다. 실적은커녕 애물단지로 전락할 가능성이 커진 상태다.

보여주기식 사업을 보란 듯 시작한 이재명 전 지사와 다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도 제대로 얹지 못한 김동연 지사의 책임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거듭되는 실패와 끊임없는 구설수에 시달리는 경기도주식회사를 보는 도민의 시선은 결코 달갑지 않다.

김동연 지사는 더 절실한 마음가짐으로 경기도주식회사의 경영 정상화에 나서야 할 것이다. 정책이 실패하면 민생도 정치도 실패한다는 사실을 알기 바란다.

 

2024614()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이전 1/2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